13일 서울 송파구의 한 감성주점에서 손님들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이승엽 기자

심야 유흥업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온상으로 지목 받자 일본 도쿄도지사가 도민들의 심야 유흥업소 이용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NHK와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30일 도쿄도 신종 코로나 대책본부 회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야간영업을 하는 바와 카바레 등에서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청년들은 가라오케(노래방)와 라이브클럽, 중년층은 바 등 접객업소에 가는 걸 당분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 신종 코로나 대책본부 클러스터(집단감염) 대책반이 이날 회의에 보고한 내용을 보면, 최근 2주간 수도 도쿄도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중 최소 38명이 심야 유흥업소와 관련 있는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연령별로는 40~50대가 20명으로 가장 많았고, 20~30대가 15명이었으며 70대도 3명 있었다.

후생성 대책반에 참여하고 있는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北海)도대 교수는 “밤거리에서의 전파를 막으면 아직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NHK 집계에 따르면 31일 오전 기준 일본 전역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2701명이며, 이 가운데 70명이 숨졌다. 

한편 우리나라 정부도 지난 21일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유흥시설의 운영을 보름간 중단해줄 것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에는 시설업종별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달라 요청했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