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이용섭 광주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생계지원금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2020-03-31(한국일보)

광주시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지난 23일 발표했던 가계긴급생계비 지원대책을 어제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계없이 당초대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지원금과는 별개로 지난 23일을 기준으로 광주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50만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의 경우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와는 별개로 4월 1일부터 신청을 받는다고 덧붙였다. 우선 1일부터 5일까지는 정부차원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준수하기 위해 시 누리집으로만 신청을 받고 다음달 6일부터 신청마감일인 5월 8일까지는 누리집 접수와 함께 95개 행정복지센터와 시청 1층에서 현장 접수할 예정이다.

신청방법은 가구 구성원 중 1명이 대표로 신청서와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만 인터넷 또는 현장에서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기준은 가구원 모두의 세전소득액만 합산하고, 일반ㆍ금융자산은 제외하여 당장 생계유지가 어려운 많은 시민들에게 혜택이 가도록 했다.

지급 대상은 생계비 지원신청서를 제출한 시민에게 시와 자치구에서 ‘행복e음시스템’을 통해 가구별 소득을 확인하여 결정하게 된다.

가구별 지급 규모는 △1~2인 30만원 △3~4인 40만원 △5인 이상 50만원이다. 3개월 이내에 광주에서만 사용 가능한 선불형 광주상생카드로 지급된다. 카드 수령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야 하고 불가피한 경우엔 직접 배달도 가능하다. 지급 신청 후 지급까지는 심사와 선불형 광주상생카드 발급 등으로 약 2주 정도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70%까지 1,400만 가구에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가구별 지급 규모는 1인 40만원, 2인 60만원, 3인 80만원, 4인 이상 100만원이다. 재원은 국비와 지방비가 8대 2로 분담한다. 지급 시기는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되는 5월 중순으로 전망된다.

이 시장은 “긴급생계지원비는 선착순이 아니라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만큼 혼잡이 예상되는 4월 초를 피해 시간적 여유를 갖고 신청해 달라”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은 구체적인 방침이 내려오는 대로 바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