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

텔레그램에서 성착취 영상물 등을 공유ㆍ유포한 ‘n번방’ 사건의 실태를 추적해 언론 등에 알린 제보자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0분쯤 텔레그램 성 착취방 관련 제보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한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들어왔다.

경찰은 소재지 추적을 거쳐 A씨가 머무는 곳으로 출동했으며 발견 당시 알 수 없는 약을 다량 복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발열증상을 보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전날 밤 10시쯤 “문제 해결보다 자극적인 보도를 만들어내려고 나를 악용하려 한다”며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모 방송사 관계자를 면담한 뒤 감정이 상했다는 내용의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렸다. 그는 “좋은 취지로 반성하는 내 태도를 가지고 ‘본인이 뭐라도 된 것 같으냐’ ‘너 여자친구는 사귀어봤느냐’ ‘너 이러는게 반성하는 거 같냐’고 비하해 이제 제보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

A씨는 지난해 ‘n번방’과 유사한 텔레그램방을 운영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자신이 범행을 반성하고 있다며 가지고 있는 정보를 수사기관과 여성단체, 언론에 공개했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