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조정관 “미국인 사회적 거리두기 제대로 하는지 의문”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미국의 대응 노력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조정관이 앞으로 미국인 20만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전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장이 내놓은 관측이 백악관 핵심 관계자의 입을 통해 재확인된 것이다. 30일(현지시간) 벅스 조정관은 미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이 어제 미국에서 수백만 명이 감염되고 10만∼20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했다. 동의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거의 완벽하게 대응해도 그 정도가 사망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160만명에서 220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전망은 확산 방지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전망이라며 “우리가 거의 완벽하게 (대응)한다면 10만∼20만명의 사망자 범위에 이를 것이고 우리는 그마저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인 전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하게 지켜도 수십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이어 진행자가“모든 것이 잘 작동하고 사람들이 하라는 대로 잘했을 때 10만∼20만명이 사망하는 것이라니 숨이 멎을 지경”이라고 하자 벅스 조정관은 “최상의 시나리오는 미국인 100%가 필요한 일을 정확히 하는 것인데 모든 미국인이 서로를 보호하기 위해 일치된 대응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도 했다. 미국 내 사회적 거리두기가 제대로 실천되지 않고 있다는 우려다.

전날 파우치 소장은 CNN에서 미국 내 사망자가 10만~20만명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관측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미국인 사망자가 220만명에 달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영국 임페리얼칼리지 연구진의 보고서의 분석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주요 언론들은 당초 코로나19 사태에 미온적으로 대응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 보고서 내용을 본 뒤 태도를 바꿨다고 보고 있다.

조영빈 기자 peoplp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