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출석 예정일 숨진 채 발견
아이폰 비밀번호 푸는 데 시간 걸려
총선 이후 ‘추가 수사’ 영향 촉각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돌연 목숨을 끊은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수사관의 휴대폰 잠금이 해제됐다. 검찰이 휴대폰을 압수한지 약 4개월 만이다. 휴대폰에 담긴 내용에 따라 4월 총선 이후 본격화될 검찰 수사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30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는 최근 검찰수사관 A씨의 휴대폰인 ‘아이폰X(텐)’의 비밀번호를 푸는 데 성공했다. A씨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인물로, 사건 초기 의혹의 실마리를 풀어줄 ‘키맨’으로 지목됐다. 하지만 A씨는 참고인 신분 출석이 예정돼 있던 지난해 12월 1일 서울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찰은 A씨의 휴대폰이 주요 증거가 될 수 있다고 판단, 경찰이 유류품으로 보관 중이던 휴대폰을 이튿날 압수했다. 하지만 폐쇄형 운영체제로 소스코드가 공개되지 않은 아이폰의 특성상 비밀번호를 찾아내는데 4개월이라는 시간이 소요됐다. 아이폰은 비밀번호를 잘못 누르면 얼마간 비밀번호 입력 자체를 못하는 ‘쿨타임’ 기능이 있고, 잘못된 비밀번호를 계속 입력할 경우 데이터가 자동 삭제될 수도 있다. 검찰은 데이터 손상을 막기 위해 이스라엘 장비를 동원해 휴대폰 잠금을 해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29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백 전 비서관, 한병도 전 정무수석, 송철호 울산시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 13명을 기소했다. 이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4ㆍ15 총선 일정 등을 고려한 것일 뿐 수사가 모두 마무리된 것은 아니다.

수사 당시 ‘스모킹건’이라는 추측을 낳았던 휴대폰이 잠금 해제되면서, 향후 검찰 수사에도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검찰은 총선 이후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윗선’의 개입 여부 등 잔여 수사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