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사 대상 닉네임 1만5000개 추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 25일 오전 검찰 송치 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얼굴을 공개한 채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고영권 기자

경찰이 성착취물을 제작ㆍ유포한 조주빈(25)의 텔레그램 ‘박사방’에 다녀간 1만5,000개의 닉네임을 토대로 이번 주부터 이용자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한다. 압수수색 등으로 확보한 조씨 휴대폰 9대도 분석해 정확한 범행 수법 등을 조사한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 분석한 닉네임 수는 중복을 제외하면 1만5,000개”라며 “조씨가 운영한 유ㆍ무료방을 왔다갔다한 이들을 모두 합쳐서 추산한 수치”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박사방 관련 수사를 진행해 지난 16일 조씨와 함께 경남 거제시청 공무원과 사회복무요원 2명을 비롯한 13명을 공범으로 체포했다. 수사 초기부터 박사방 이용자들의 닉네임을 수집해온 경찰은 현재 이를 통해 인적 사항을 특정하는 작업도 하고 있다.

유료회원에 대해서는 이번 주부터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다. 경찰 관계자는 “성착취물과 관련된 모든 공범에 대해 수사할 것”이라며 “전자지갑이나 가상화폐 자료를 통해 유료회원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조씨의 휴대폰 분석에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조씨 검거 당시 경찰은 인천 미추홀구의 자택에서 휴대폰 9대와 이동식저장장치(USB), PC, 노트북을 포함해 20개의 디지털 증거자료를 압수해 분석 중이다. 휴대폰 9대 중 7대에 대한 분석은 이미 끝냈지만 유의미한 내용이 나오지 않아 나머지 두 대의 잠금장치를 해제할 방침이다. 두 대 중 하나는 조씨가 체포 당시 갖고 있던 애플 아이폰이고, 한 대는 소파 옆에 숨겨져 있던 삼성 갤럭시폰이다.

경찰은 최근 조씨와 여아 살해를 모의한 공익근무요원 강모씨의 신상을 공개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해선 “강씨는 이미 검찰로 신병이 넘어갔기 때문에 경찰이 판단할 부분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와 별도로 경찰은 박사방 공범부터 유료회원까지 신상을 공개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사실과 범행 가담 정도 등 개인별로 판단해야 할 사안이라 지금 당장 공개 여부를 말할 수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