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 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고 근무교대를 위해 코로나19 환자들이 있는 병동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매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확인하는 것이 어느덧 일과가 됐다. 그중 지난 28일 발표된 통계가 유독 뇌리를 떠나지 않는다. 그날 완치(격리 해제) 4,811명, 치료 중(격리 중) 4,523명을 기록해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처음으로 완치자 수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넘어섰다. 당국은 “축하할 만한 자그마한 성과”라고 밝혔다. 또 다른 통계는 대구 의료진이 121명 감염됐고, 그중 위중과 중증 환자가 각각 1명이라는 것이었다. 대구 이외 의료진 감염은 집계조차 하지 않는다. ‘완치율 50% 달성’은 이들 의료진의 희생 위에서 이뤄진 눈물겹도록 값진 성과다.

□ 흑사병이 창궐하던 17세기 초 유럽에서도 최전선은 의료진이 맡았다. 오늘날 기준으로 보면 ‘돌팔이’ 수준이지만 환자를 진맥하고, 시신을 격리해 감염 확산을 줄였다. 이들은 긴 외투와 가죽장갑 구두를 착용해 환자와 직접 접촉을 최소화했고, 챙 넓은 모자와 얼굴에 새 부리 모양의 마스크를 썼다. 부리 끝에는 허브를 넣었다. 흑사병이 냄새를 통해 전파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당시 이런 복장을 한 의료진과 마주친 환자는 대부분 사망했다. 그래서 지금도 유럽에서 이 복장은 저승사자를 상징한다.

□ 오늘날 코로나19 의료진의 ‘레벨 D 방역복’은 공포가 아니라 안도감을 준다. 방역복을 입고 병동으로 향하는 의료진이 카메라를 향해 엄지손가락을 올리는 사진, 마스크와 고글에 눌려 생긴 상처에 반창고를 붙인 채 활짝 웃는 사진은 ‘방역 선진국, 한국’의 이미지로 전 세계로 퍼져 나갔다. 하지만 코로나19와의 전쟁이 두 달을 넘어서면서 의료진의 체력도 서서히 한계에 도달하고 있다. 의료진의 76%가 감염 공포를 느끼고 있다고 한다. 오랜 기간 이를 이겨 내며 사투를 벌이고 있어 심리적 상처도 가볍지 않을 것이다.

□ 언제까지 이들의 영웅적 노력에만 의지해야 할까. 당장 지친 이들이 기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업무 체계를 손봐야 한다. 방역 시스템도 더 체계적으로 구축해야 한다. 2002년 사스 이후 전 세계 감염병 확산은 4, 5년을 주기로 반복되고 있는데, 환경 파괴로 향후 그 주기가 더 단축될 것이라는 전망도 많다. 예산 탓에 미뤄왔던 역학조사관과 음압병상을 더 늘려야 한다. 10%에도 못 미치는 공공의료부문을 확충해야 한다. 구체적 방안은 이미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만든 백서로 정리돼 있다. 이제는 실천할 때다.

정영오 논설위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