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 연합뉴스

법정에 출석한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표창장 의혹이 불거졌을 때 조 전 장관이 “아내 정경심 교수에게 (상장 수여를) 위임했다고 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진술했다.

최 전 총장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 교수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정 교수와 조 전 장관으로부터 회유성 전화를 받았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동양대 압수수색이 있었던 지난해 9월 3일 정 교수가 전화를 걸어 “저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하더라도 내주지 말아라”라면서 “자료를 잘못 내주면 총장님이 다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최 전 총장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당일에는 정 교수가 전화를 걸어 조 전 장관을 바꿔준 상황도 법정에서 재확인했다. 조 전 장관이 자신에게 “위임했다고 하면 모두가 괜찮다”며 “오전 중으로 그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요구했다는 게 최 전 총장의 주장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전화를 걸어 정 교수 쪽 편을 들어줄 것을 부탁했다는 기존 입장도 되풀이했다. 검찰조사를 받으러 서울로 이동하는 길에 두 사람의 연락을 받았다는 얘기다. 최 전 총장은 유 이사장이 “웬만하면 위임을 했다고 얘기를 해 주지요”라고 말했다고 밝혔고, 김 전 지사는 정 교수가 얘기하는 대로 해 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총장) 명의로 정 교수의 딸과 아들의 표창장이나 수료증 등을 발급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진술했다. 또 정 교수 딸이 받은 ‘최우수봉사상’과 같은 이름으로 된 표창장은 자신이 총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정 교수 측은 반대신문에서 2017년 조 전 장관의 민정수석 취임 이후 동양대와 경북 영주시 관련 청탁을 한 적이 있냐고 물었지만 최 전 총장은 부인했다. 그 즈음 정 교수의 자녀들에게 연락한 사실에 대해서도 최 전 총장은 개인적인 연락이라며 일축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