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일본 유명 코미디언 시무라 겐(志村けん)이 30일 사망했다. 향년 70세. 

NHK 등 일본 언론들은 이날 오전 시무라의 사망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그는 지난 17일 몸이 나른한 증상이 나타난 이후 19일 발열과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났다. 이어 20일 도쿄의 한 병원으로 이송돼 중증 폐렴 진단을 받고 입원했고,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 사무소 측은 25일 확진 보도 당시 중태는 아니라고 했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시무라는 에크모(ECMO·인공심폐장치) 치료를 위해 다른 병원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