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는 GC녹십자랩셀이 이 기술을 이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착수한다. 이르면 올 하반기 국내와 미국에서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GC녹십자랩셀은 미국 바이오기업 KLEO 파마슈티컬스와 함께 자연살해(NK)세포와 항체유도물질(ARM)을 활용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30일 밝혔다. 초기 연구는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충북대 의대 등과도 협업해 진행한다.

자연살해세포는 면역체계의 최전방에서 외부 침입 물질과 싸우며 다른 면역세포를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사람이 태어날 때부터 갖고 있는 선천적 면역체계의 핵심 세포다. GC녹십자랩셀을 비롯한 여러 국내외 기업들이 자연살해세포를 이용한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GC녹십자랩셀은 항암제로 개발 중인 이 자연살해세포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쓸 수 있을지 확인하는 연구에 들어가기로 했다. 기존에 판매 또는 연구되고 있던 약 성분을 다른 질병에도 쓸 수 있도록 하는 ‘약물 재창출’의 일환이다. GC녹십자랩셀 측은 자연살해세포가 선천적인 면역세포이기 때문에 기존 신약개발 절차에서처럼 별도로 약물 후보물질을 찾아낼 필요가 없고, 항암제 용도로 개발하는 과정에서 자연살해세포의 안전성 자료도 확보했기 때문에 전체 개발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코로나19는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승인받은 치료제가 없다. 일반적인 신약개발 방식으로는 치료제가 나오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국내외 여러 연구기관과 기업들이 약물 재창출로 코로나19 치료제를 찾는 중이다.

GC녹십자랩셀은 자사의 자연살해세포 기술과 KLEO사가 보유한 항체유도물질을 함께 활용해 코로나19 치료제를 만드는 방식도 연구할 예정이다. 항체유도물질은 외부에서 들어오는 항원(바이러스)과 체내에 존재하는 항체에 모두 결합하도록 설계돼 있다. 항원과 항체를 서로 연결해줌으로써 면역반응이 잘 일어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이미 임상 단계에 와 있는 자연살해세포를 활용한 치료제 개발은 긴급한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는 데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