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인근 한 식당에 '중앙 만민교회 출입 금지' 문구가 붙어 있다. 뉴스1

인천 부평구에 거주하는 서울 구로구 만민중앙교회 교인이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에 따르면 만민중앙교회 교인 A(69)씨가 이날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5일 만민중앙교회를 방문한 A씨는 이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27일 구로구보건소에서 검체 채취 검사를 받았으나 ‘미결정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이날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행한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이 나온 직후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인천시는 거주지와 주변 지역 방역을 실시하고 접촉자에 대해 검사 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시 측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61명이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