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오른쪽)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황교안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황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4ㆍ15 총선 서울 종로 선거를 두고 “선거는 앞서가는 사람보다 쫓아가는 사람이 훨씬 유리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직후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대표 선거사무소를 찾아 이 같이 말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황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에 뒤지는 결과를 나오고 있다는 점을 의식한 발언이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에게 “종로는 나의 본적이 있는 곳”이라며 “종로 서쪽을 많이 다녀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위원장은 전체 선거 판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121개의 수도권 선거구를 어떻게 갖느냐에 따라 전반적 선거의 승패가 좌우될 것”이라며 “과연 되겠냐고 생각들을 하지만 내가 보기에 선거는 (통합당이) 이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유권자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수준이 높다”며 “1950년 2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선거판을 돌아다녔는데, 다녀보면 대체로 선거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감이 잡혀 있다”고 언급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