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당 선대위원장 제안 고사” 백의종군 의지 재확인
유승민(왼쪽)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서울 중구의 지상욱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함께 주먹을 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 후보 지원에 나선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영입과 관련해 “늦었지만 선대위원장으로 오신 것을 전적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성동을에 출마하는 지상욱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도권이 제일 중요한 승부처이기 때문에 수도권에서 압승할 수 있도록 선거에 중요한 비전이나 정책 메시지를 내주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수도권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수도권 선대위원장 전에 중앙당 선대위원장 제안을 간접적으로 들었지만 맡지 않겠다고 고사했다”며 백의종군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유 의원은 구체적으로 “제가 거리에 나가거나 아니면 후보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하는 등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요청이 있다면 지원에 응하겠다”며 “(총선 전날인) 다음달 14일까지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최근에는 연락한 적이 없고 마지막으로 연락한 건 저의 지난달 9일 기자회견 직전이다”라면서 “자연스레 기회가 되면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