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에서 판매까지 농산물 벨류체인 최적화…
왼쪽부터 박춘엽 경북광역급식센터장,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 도기윤 경북농협 본부장이 지난 26일 경북 군위군 농협경북광역급식센터를 방문해 ‘농산물꾸러미’들어 보이고 있다. 경북농협 제공

농협중앙회 경북본부은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북 군위군 농협경북광역급식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27일 경북농협에 따르면 장대표는 지난 26일 신임 농업경제대표 취임식을 생략하고 현장행보로 농협광역급식센터를 찾아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를 점검하고 소비촉진을 위해 현장경영에 돌입했다.

장대표는 현장을 방문해 급식용 친환경농산물의 소비처 확보를 위해 지자체와 함께 실시하는 소비촉진 행사와 유통센터 특별판매 등 친환경농산물 농가의 경영안정 방안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이날 영남자재유통센터, 하나로유통 경북지사 임직원들도 함께 참석해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경북농협은 코로나19 여파 초ㆍ중ㆍ고 개학이 장기간 연기됨에 따라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이 중단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경북도와 농산물꾸러미를 만들어 공공기관 등을 통해 친환경 농산물 소비촉진에 앞장서고 있다.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친환경 농산물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며 “농협경제지주는 생산에서부터 판매까지 농산물 벨류체인(Value Chain)을 최적화해 소비중심의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시장경쟁력을 높이겠다”고 경영방향을 밝혔다.

윤창식 기자 csy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