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주병원 폐쇄병동 환자 무더기 확진, 종사자 모두 음성…‘미스터리’ 풀리나
27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62명이 무더기로 발생한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 입구로 사람들이 들어가고 있다. 이 건물 대실요양병원에서도 18일부터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재현 기자
27일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61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 병원은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실요양병원 바로 위층을 사용하고 있어 감염 우려가 제기됐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0명이 발생한 대구 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정신병원에서 27일 확진자 62명이 한꺼번에 쏟아졌다.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검체검사를 한 달성군보건소 직원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대구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에서 종사자 1명과 환자 61명 등 62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신병원인 제이미주병원은 이 건물 8~10층에 폐쇄병동, 11층 원무과와 진료실, 12층을 개방병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의료진과 간병인 등 종사자는 72명, 환자는 286명이 입원해 있다.

이 건물에 집단감염이 첫 확인된 것은 지난 18일이다. 제이미주병원 아래 3~7층을 사용하는 대실요양병원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27일까지 모두 90명으로 불어났다.

대실요양병원 집단감염이 확인되자 제이미주병원에도 비상이 걸렸다. 방역당국은 21일 즉각 제이미주병원 종사자 72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했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하지만 25일 유증상자 모니터링에서 3명의 유증상 환자가 확인됐고,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전수조사가 진행, 62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당초 종사자 전수조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던 간병사 1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검사결과가 애매한 환자 25명에 대한 재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진자가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이 건물 전체가 신종 코로나 직격탄을 맞게 됐지만 제이미주병원 감염경로는 미스터리다. 병원에 따르면 확진자 62명 중 60명은 8~10층 폐쇄병동 입원 환자고, 12층 개방병동에서는 간병인 1명과 환자 1명만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폐쇄병동에서 외부 출입이 금지된 환자만 60명이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접촉 가능성이 높은 이 병동 종사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 건물에서 대실요양병원과 제이미주병원 환자끼리 접촉할 가능성은 거의 없고 종사자끼리 접촉할 수 있는 공간은 1층 로비와 엘리베이터 정도다. 제이미주병원 관계자는 “대실요양병원 확진자 발생 소식을 듣고 19일부터 엘리베이터와 1층 로비까지 격리했다”며 “폐쇄병동에서 환자는 움직인 적이 없는데도 대거 확진 판정을 받았고, 종사자는 모두 음성이 나온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대실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검체검사를 담당했던 달성군보건소 직원 1명이 27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 보건소에 따르면 이 직원은 25일 발열과 감기 증세를 보여 하루 쉬었고 26일 검체검사를 통해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초기 제이미주병원 종사자 전수조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으나 5일이 지난 25일 3명의 의심환자가 나타나 간병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간병인도 당초에는 음성으로 나왔다.

이 직원은 지난달 초부터 신종 코로나 검체검사를 담당했다. 대실요양병원에서는 이 직원을 포함해 10여명이 검사를 맡았다. 달성군보건소는 이날 보건소를 폐쇄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제이미주병원 종사자 중에도 확진자가 생겨날 가능성이 있다”며 “확진 판정을 받은 달성군보건소 직원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대구=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27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62명이 무더기로 발생한 대구 달성군 제이미주병원 전경. 이 건물 대실요양병원에서도 18일부터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재현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