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명 확진자 나온 대실요양병원 바로 위층…이 건물서만 141명
27일 대구 달성군 제2미주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51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 병원은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실요양병원 바로 위층을 사용하고 있어 감염 우려가 제기됐다. 연합뉴스

90명의 확진자가 나온 대구 달성군 대실요양병원 건물의 바로 위층 정신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1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이 건물에서만 141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제2미주병원에서 종사자 1명과 환자 50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2미주병원은 대실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의 8~11층을 사용 중이며 직원 72명과 환자 286명이 있다. 대실요양병원은 이 건물 바로 밑 7층 이하를 사용하고 있어 2개 병원 간 감염 우려가 제기돼 왔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제2미주병원에서 유증상자 3명이 나와 전수조사를 한 결과 5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요양병원과 요양원에 대한 전수검사가 끝난 24일부터 정신병원 종사자 1,008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이날까지 종사자가 확진판정을 받은 곳은 달서구 위드병원 조리원 1명과 제2미주병원에서 종사자 1명, 총 2명이다. 대구시는 위드병원에 대해서도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