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 “갓갓, 인터넷 활동 내역 발설 두려워하는 심리 역이용”
자료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미성년자를 포함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한 뒤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n번방 사건’을 최초 공론화 한 ‘추적단 불꽃’이 운영자 갓갓에 대해 “미성년자의 트위터 일탈 계정을 해킹해서 피해자를 착취했다”고 밝혔다. 갓갓은 n번방 시초로 알려진 인물로, 경찰 추적 중에 있다.

불꽃은 27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갓갓 같은 경우에는 나체사진이나 성적인 욕구를 표출하는 일탈 계정을 하고 있는 미성년자의 계정을 해킹해서 지인과 부모, 학교에 ‘너가 이런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을 하는 식”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갓갓의 협박이 경찰을 사칭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일주일만 노예를 하라’고 하다 점점 심한 걸 요구하는 식으로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불꽃은 n번방 사건이 피해자들의 심리적 공포를 유발한 심각하고 악질적인 범죄행위라며 “미성년자들은 자기 자신이 인터넷에서 활동한 내역들을 숨기고 싶을 때 학교나 아니면 부모님께 말하는 걸 가장 두려워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걸 가지고 소문을 내겠다고, 실제로 피해자 아버지 번호가 n번방 채널에 공개되는 등 피해자 부모님 번호를 가지고 협박한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갓갓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가 수험생이라는 추정이 확산하는 이유에 대해 “갓갓 본인이 자신이 고등학교 3학년인데 수험 스트레스 때문에 그 스트레스를 해소하려고 성을 착취했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불꽃은 디지털 성착취물의 복제ㆍ유포가 무한 반복된다는 점을 들어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 강화나 재발 방지에 초점을 맞췄으면 한다”며 “잠재적 범죄자들에게 보여주는 효과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에게는 심리적인 지원과 적극적인 보호활동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