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요양병원서 60대 음주 환자 흉기난동… 1명 사망ㆍ1명 중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주 요양병원서 60대 음주 환자 흉기난동… 1명 사망ㆍ1명 중상

입력
2020.03.27 10:07
0 0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전경.

전북 전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입원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간호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전주덕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6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앞 병실에 입원한 B(46)씨의 목을 흉기로 찔렀다. B씨는 구급차로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출혈이 심해 치료 도중 숨졌다.

A씨는 복도에서 마주친 다른 환자의 옆구리를 흉기로 찔렀다. 이 환자는 상처가 깊어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술을 마시고 병실에 들어온 A씨는 “잠자는데 조용히 하라”는 다른 환자들의 말을 듣고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휘둘렀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