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이탈리아 로마의 요한 13세 노인 요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로마=AP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는 이탈리아에서 100세를 넘긴 노인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치명률이 10%에 이르는 이탈리아에서 한 줄기 희망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26일(현지시간) DPA통신은 “이탈리아 북부 에밀리아-로마냐주(州) 해안도시 리미니에 사는 101세 노인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노인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지난주 입원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최소 5,000만명을 숨지게 했던 스페인 독감이 한창이던 1918~1920년 사이에 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리아 리시 리미니 부시장은 성명을 통해 “최악의 위기를 겪는 시점에 우리 모두에게 큰 희망을 준다”며 이 소식을 반겼다. 현재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대비 누적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0%에 달한다. 누적 확진자는 8만539명, 누적 사망자는 8,165명에 이른다. 누적 사망자 수와 치명률 모두 바이러스 진원지 중국을 넘어선 세계 최고 수준이다.

100세 넘는 고령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 매우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에서 18일 103세 노파가 바이러스에 걸렸다가 완치됐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코로나19는 70대 이상 고령자에게 특히 치명적이다. 이탈리아 내 치명률을 보면 80대에서 24.6%로 최고치를 보이고 90세 이상은 24%로 뒤를 이은다. 70대의 치명률도 16.9%에 달한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