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이 KBS2 ‘해피투게더 4’에서 돈 관리를 철저히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방송 캡처

함소원이 아버지의 사업 실패 후 절약하는 습관이 생겼다고 전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는 함소원 김빈우 안선영 홍지민 안선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오마이걸의 효정과 미미가 나섰다.

함소원은 이날 돈 관리를 철저히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함소원은 “할아버지가 부자셨다. 그런데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강남 아파트 9채 정도가 사라졌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할아버지가 쌀 공장을 운영하셨고 은행도 가지고 계셨는데 아버지가 친구들을 도와주시고 보증을 서 주시면서 가세가 기울었다”고 전했다.

함소원은 “어머니가 ‘돈 많은 남자보다 돈을 아낄 줄 아는 남자가 낫다’고 말씀하셨다”며 “지금도 나는 돈을 잘 안 쓴다”고 이야기했다. 함소원은 “결혼 전에는 한 달 카드값이 30만원이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