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조방안 모색을 위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올해 주요 20개국(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이 26일 열린 화상 정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은 ‘인류의 위기’라며 국제 공조를 촉구했다.

살만 국왕은 이날 회의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ㆍ세계적 유행)이 많은 생명을 앗아갔고 전 세계 많은 사람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며 “그 영향이 세계 경제, 금융, 무역 등으로 퍼져 성장과 개발도 방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인류의 위기는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G20 회원국들이 함께 이 상황을 극복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건 분야에서는 치료제ㆍ백신 연구개발과 주요 의료품 및 장비 확보 관련 협력을 요청했다. 또 미래에 또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에 대비한 국제 공제체계 구축 필요성도 언급했다. 경제 분야 관련 살만 국왕은 “회원국들이 각자 경기부양책, 일자리 보호조치 등을 시행하는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경제 정책의 모든 면에서 협력과 조정을 강화해 가는 게 우리의 의무”라고 재차 말했다. 개발도상국과 최빈국에 도움의 손을 내미는 일 역시 G20 회원국의 책임이라는 점을 덧붙였다.

앞서 살만 국왕은 자신의 트위터에 G20 정상회의 개최 소식을 알리면서 “신이시여, 인류를 모든 해악에서 구해주소서”라는 기원의 글을 올렸다. 사우디는 올해 11월 21∼22일 아랍권에서는 처음으로 G20 정상회의를 열 예정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