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아가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서 채령과의 첫만남을 떠올렸다. 방송 캡처

걸그룹 있지(ITZY) 멤버 리아가 채령의 첫인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는 있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리아는 첫 만남이 가장 기억에 남는 멤버로 채령을 꼽았다. 그는 “채령을 처음 봤을 때 후광을 느꼈다”고 말했다. 리아는 “채령이 티셔츠에 반바지를 입은 채로 연습생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며 청순한 분위기에 감탄했다”고 이야기했다.

리아의 칭찬에 수줍어하던 채령은 “조명 아래에 있어서 후광이 비쳤던 것 같다”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채령은 이어 첫 만남이 가장 기억에 남는 멤버로 예지를 꼽았고, 이준은 “삼각관계가 됐다”고 장난스레 말해 청취자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