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원불교 창시자인 소태산(少太山) 박중빈 대종사를 친견해 가르침을 받은 로산(露山) 전성완 원정사가 25일 열반했다. 세수 97세, 법랍 78년.

26일 원불교에 따르면 1924년 전북 전주에서 태어난 로산 원정사는 어린 시절 원불교 중앙총부 구내에서 성장했다. 5세 때부터 소태산 대종사에게 문안을 드리며 가르침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1942년부터 초등학교 교사 생활을 시작했고, 1952년에는 서울대 법대에서 수학했으나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중퇴했다. 이후 원광중·고, 원광여중·고교에서 교사와 교감을 지내며 학교 교무행정의 체계를 확립했다는 평을 받는다. 1979∼92년 원광보건전문대 학장으로 있는 동안 대학 발전에 매진했다.

그는 원불교 경전 가운데 하나인 '예전'과 '원불교교사'를 일본어로 번역하는 등 교단의 대소사에도 헌신했다. 평생을 선공후사(先公後私)의 정신으로 전념한 로산 원정사는 25일 밤 전북 익산 자택에서 열반했다.

장례는 원불교 교단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원광대학병원장례식장 307호, 발인은 28일 오전 10시다. 장지는 익산시 왕궁면 원불교 영모묘원이다. (063)841-1507.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