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제 빨리 살아나길 바래”

2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골든블루 성금 전달식.

골든블루(회장 박용수)가 26일 부산시에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으로 1억원을 전달했다.

부산시는 이날 시청 7층 접견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골든블루 박용수 회장, 최용석 부회장, 김동욱 대표이사,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성금을 기부해주셔 감사하다”면서 “지금 우리 사회의 물리적 거리는 멀어지고 있지만, 기부 릴레이가 이어져 마음의 거리는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만큼 회사 차원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적극 실천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박용수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부산경제가 많이 어려워졌음을 실감한다”면서 “하루 빨리 이 난국을 극복해 부산경제가 살아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부산에 본사를 둔 골든블루는 2003년 설립한 대표적인 위스키 제조업체로 이웃돕기 성금 기탁, 경찰청 치안 인프라 발전기금 지원, 보육원 및 한중우호친선협회 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이날 열린 3차 기부금협의회에서는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저소득 아동 지원 △전통시장 방역물품 지원 △고령층ㆍ임산부 등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 △발달장애인 긴급 돌봄서비스 추가 지원 △북한이탈주민 생필품 지원 등 여러 소외계층을 위해 기부금을 배분하기로 결정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