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손학규ㆍ서청원 비례 2번... “청년은 안중에 없어” 
26일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된 김종인(왼쪽)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와 민생당 비례대표 2번 공천을 받은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4ㆍ15 총선은 4년간 국민을 위해 일할 대표자를 뽑는 선거다. 그러나 청년들은 보이지 않고, 1940년대생 ‘올드보이’들이 전면에 나서는 선거로 치러지게 됐다.

미래통합당은 26일 김종인(80)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에 인선했다. 전두환 정권에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에 참여한 데 이어 노태우 정권에서 보건사회부 장관 및 청와대 경제수석을 역임하고 11대 국회 이후 5선 의원을 지낸 원로가 제1 야당의 선거를 지휘하게 된 것이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김 위원장의 서울 구기동 자택을 찾아 삼고초려까지 하면서 김 위원장에게 선거를 맡겼다. 황 대표는 “김 위원장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고 대한민국을 되살리는 대업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대선과 19대 총선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과 새누리당(통합당 전신)을 지원했고, 20대 총선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이끄는 더불어민주당 선거를 지휘했다. 김 위원장은 3차례의 선거에서 모두 이겼다. 통합당은 김 위원장의 선거 승리 경험과, 헌법의 ‘경제민주화’ 조항을 입안한 상징성을 높이 샀다. 그러나 여러 차례 정치 진영을 옮겨 다닌 김 위원장의 ‘중도 확장성’을 의심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올드보이’들은 소수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 상위 순번도 차지했다. 손학규(73)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생당 비례대표 후보 2번에, 서청원(77) 의원은 우리공화당 비례대표 2번에 각각 공천을 받았다. 김승규(76) 전 법무부장관도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목사가 이끄는 기독자유통일당 비례대표 2번에 이름을 올렸다. 공직선거법상 홀수 순번 여성 공천이 의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들이 받을 수 있는 가장 앞 번호를 받은 셈이다. 손 전 대표는 4선 의원을 지냈고, 8선인 서 의원은 20대 국회 최다선이다. 이들의 2번 공천은 소수자ㆍ직능대표자ㆍ정치신인 등의 국회 입성을 돕기 위해 도입된 비례대표제를 훼손한다는 지적이 무성하다. 더구나 손 전 대표는 다양한 사회 구성원들에 비례대표 의석을 골고루 돌아가게 한다는 취지의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주도한 장본인이다.

반면 청년 정치인들의 설 자리는 여전히 비좁다. 민주당과 통합당, 정의당의 21대 총선 지역구 공천자 584명 가운데 20, 30대 청년 후보는 28명으로 4.7%에 그쳤고, 비례대표 후보자 115명 중 각 당의 당선 안정권에 배치된 청년 후보는 10명에 못 미쳤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