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연구실을 방문해 관계자들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 왕태석 선임기자 /2020-03-25(한국일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가 내달 6일로 예정된 전국 초ㆍ중ㆍ고교 개학과 관련, 중국과 싱가포르 등 해외 사례를 참고해 연기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가 권고하고 시행하는 강력한 수준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내달 5일 종료된 이후, 신규 환자 발생 규모가 대폭 줄어든다면 개학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26일 권준욱 중대본 부본부장은 내달 6일 개학과 관련해 “최근에 개학을 한 다른 나라, 싱가포르 같은 사례를 유의해서 볼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 대학의 경우에는 개강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외국 사례 또 국내에서도 수업의 형태라든지, 발생 상황, 대처하고 있는 형태 이런 것들을 고려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중국에서는 강력한 봉쇄정책을 2주가량 시행했더니 거의 88% 정도까지 (신규 환자) 발생을 줄였다는 보고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권 부본부장은 “2주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 국민이 협조해 제대로 실시하게 되면 지역사회에서 어느 정도의 신종 코로나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라며 “연결고리를 잘 모르는 감염사례가 지역사회에 얼마나 발생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4월 6일 개학에 앞서 방역당국으로서는 좀 더 확실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