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이 개발하고 있는 가스터빈의 모습. 두산중공업 제공

실적 악화로 경영 위기에 처했던 두산중공업이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1조원을 긴급 지원받는다.

두산중공업은 산업은행ㆍ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의 차입신청 및 계약체결을 위한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의 모회사인 ㈜두산이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등 6,646억원의 담보를 제공하면서 진행됐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으로부터 두산메카텍㈜를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최근 명예퇴직을 실시하는 등 자구노력을 이행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자금시장 경색으로 어려움을 겪게 됨에 따라 이들 은행으로부터 자금을 대출받게 됐다고 밝혔다.

또 이번 대출 약정과 별개로 수출입은행과 6,000억원 규모의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도 협의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4월에 만기가 도래하는 외화채권의 지급 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대출 전환을 요청한 상태다.

수은이 이에 응하면 두산중공업은 총 1조6,000억원 가량의 유동성을 확보해 발등에 떨어진 불은 끌 수 있게 됐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대출을 발판 삼아 재무구조 개선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대출금액을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석탄ㆍ원자력발전 등 주력 사업의 글로벌 시장 침체와 정부 전력 수급정책 변화에 따른 단기 수익성 악화로 손실이 누적되자, 지난달 명예퇴직 신청을 받은 데 이어 이달에는 일부 유휴 인력을 대상으로 휴업 검토에 나선 바 있다.

다만 금융당국과 산은과 수은 측은 두산중공업의 공시 내용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정부는 27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여파로 자금난에 시달리는 대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하는데 이 자리에서 두산중공업 지원이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