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가 26일 코로나19 장기화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한 ‘강원감자 팔아주기’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강원랜드 제공

강원랜드를 찾아간 강원도 감자가 매진 기록을 이어갔다.

강원랜드는 26일 강원 정선군 고한읍 행정동 앞 주차장에서 정선 임계농협과 함께 강원감자 팔아주기 행사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감자재배 농가를 돕기 위한 행사다.

결과는 또 매진이었다. 정선 임계농협이 준비한 10㎏들이 170상자가 1시간만에 모두 팔린 것.

앞서 강원랜드 임직원들도 감자 판촉에 동참했다. 이달 들어 두 차례에 걸쳐 구매한 감자는 290상자, 2.9톤에 이른다.

앞서 강원도가 온라인을 통해 지난 12일 들어간 판촉에서도 2주만에 4,000톤이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다. 안도원 강원랜드 사회공헌팀 부장은 “행정동 임직원들이 힘을 모아 어려움에 부닥친 폐광지역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 지역 농산물 소비에 앞장서는 등 농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