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동백나무 7그루 대구 2군사령부에 기증

안중근 의사 110주년 추모제가 전남 장흥군 해동사에서 열렸다. 장흥군 제공

전남 장흥군 해동사에서 26일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을 기념하는 추모제가 열렸다. 올해는 안 의사 순국 110주년으로 장흥군이 해동사에서 모셔온 66번째 추모제다.

1909년 10월 26일 오전 9시쯤 중국 하얼빈역에서 일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저격한 안 의사는 이듬해 3월 26일 뤼순 감옥에서 순국했다.

추모제는 안 의사가 후손이 없어 제사를 지내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장흥 유림 안홍천(죽산 안씨)씨의 문중과 지역 유지들이 뜻을 모아 1955년 해동사를 건립했다. 매년 추모제향을 지내고 있는 해동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안 의사의 영정과 위패를 봉안한 사당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추모행사는 대폭 축소됐지만 영ㆍ호남을 잇는 뜻 깊은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전남 장흥군은 해동사에서 안중근 의사 110주년 추모제를 마치고 코로나 완전 극복을 위해 동백나무 7그루를 대구 군 부대에게 전했다. 장흥군 제공

장흥군은 이날 대구 육군 제2군사령부에 동백나무 7그루를 보내는 ‘코로나 극복 기원 사랑의 나무’ 기증식을 가졌다. 군은 안 의사가 ‘응칠(應七)’ 이란 아명을 가지고 있었는데 2군사령부에 장성급 인사 7명이 근무하고 있어 ‘7’이라는 숫자로 이어진 인연에서 비롯돼 동백나무 7그루를 보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우리가 일제 강점기의 역경을 딛고 해방의 봄을 맞았듯이, 코로나의 위기도 빠른 시일 내에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를 ‘해동사 방문의 해’로 선포한 장흥군은 올해부터 사업비 70억원을 들여 해동사 인근에 ‘안 의사 역사ㆍ문화 체험공간’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