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10주기 추모행사서 밝혀… “NLL 더욱 견고히 지켜야”
천안함 피격 10주기인 26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고 강현구 하사 유가족이 묘비를 정돈하며 눈물을 훔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10년 전 폭침한 천안함을 기리기 위해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에 ‘천안함’이라는 이름을 다시 붙이는 방안을 군 당국이 검토 중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6일 경기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에 참석해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충정을 기리고, 자랑스러운 ‘천안함 46용사’의 해양 수호 의지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천안함 용사들과 고 한주호 준위가 영원히 기억되고 영웅들의 이름이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천안함 피격’과 같은 과거의 아픔이 두 번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NLL(북방한계선)을 더욱 견고하게 지키고,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행사는 46용사에 대한 묵념과 해군의장대가 조총 19발을 발사하면서 시작됐다. 해군2함대 22전투전대장 김태환 대령은 당시 작전 경과 보고에서 “2010년 3월 26일 21시 22분경 백령도 연화리 서남방 2.5㎞ 해상에서 경비작전과 어로활동 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천안함은 북한 연어급 잠수정으로부터 기습적인 어뢰공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인양된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천안함 전사자 유가족과 생존 장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 인사,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 명의 인원만 참석한 채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참석자 규모가 축소됐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당시 폭발, 침몰한 천안함 생존 장병(58명) 중 전역자는 33명이고, 전역자 중 23명이 국가유공자 등록을 신청해 10명이 유공자로 인정된 상태라고 국가보훈처는 설명했다. 국가유공자 등록은 전역자만 신청할 수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