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까지 4590억 투입
봉암교 확장ㆍ복합용지계획 등
창원국가산단 전경.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노후한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계획이 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재생 계획에는 노후기반시설 정비, 토지이용계획 재편,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복합용지 계획 등이 포함됐다.

토지이용 계획은 준공한 지 40년이 지난 창원국가산단 전체 3,587만㎡ 중 일부인 427만9,919㎡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산업시설용지 221만9,938㎡ △지원시설용지 54만6,700㎡ △공공시설용지 151만3,281㎡ 3개 용지로 구분해 진행한다.

창원국가산단 재생사업에는 총사업비 4,590억원(국비 295억원, 도비 89억원, 시비 206억원, 민자 4,000억원)이 투입해 △봉암교 왕복 5차로→ 8차로 확장 △주차장 확충(131면) △노후교량 보수(9개소) △산단 내 도로 개선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정비한다.

사업은 2026년까지 민간투자를 유치해 단계별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재생사업 완공으로 출퇴근 시간 교통체증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노후공장 밀집지역 내 복합용지를 계획 배치해 민간투자 유치 기반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첨단기계ㆍ융복합소재산업, 철도차량 연구개발(R&D)시설 입주를 위한 업종배치계획 등을 추진해 근로자와 기업을 위한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창원국가산단은 2017년 3월 28일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지난해 2월 19일 스마트 선도 산단으로 확정, 같은 해 6월 19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분야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재생사업지구지정을 위한 경남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시행한다.

김영삼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이번 재생사업을 통해 창원국가산단이 노후 산업단지에서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제조혁신을 위한 롤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