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각국 정상과 연일 통화
“경험ㆍ임상 데이터 공유” 화답
진단키트 수출ㆍ지원 의사도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 한국에게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이 코로나19 방역 모범 국가로 꼽히면서 ‘코로나 정상 외교’를 통한 방역 협력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10여일간 프랑스, 스웨덴, 스페인,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캐나다 정상과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32분간 트뤼도 총리와 통화했으며, 캐나다가 통화를 요청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트뤼도 총리는 “양국 보건 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진단 키트만큼은 한국이 일찍 개발해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 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며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 이어 “(진단 키트의)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과학에 기반하면서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과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이 외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점을 거론하며 “옳은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의 부인인 소피 트뤼도 여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만큼, 문 대통령은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는 말도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