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제72주기 4ㆍ3희생자 추념식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된다. 사진은 4ㆍ3 70주년 추념식 전경. 김영헌 기자.

제주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4월 3일 봉행되는 제72주기 4ㆍ3희생자 추념식 행사 규모를 대폭 축소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지난 25일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해 송승문 4ㆍ3유족회장, 양조훈 4ㆍ3평화재단 이사장, 홍성수 4ㆍ3희생자 추념식 봉행집행 위원장 등 4ㆍ3관계자 및 관련 실ㆍ국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72주년 4ㆍ3희생자 추념식 준비상황 보고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 비상사태에 따른 추념식 간소화 계획과 안전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추념식 간소화 계획에 따라 추념식 참석자 규모를 유족과 추념식 진행 관계자 150여명 남짓으로 최소화할 예정이다. 예년의 경우 1만5,000여명의 유족과 도민들이 추념식에 참석했지만, 올해에는 정부ㆍ지자체 행사 운영 지침에 따라 65세 이상 노인 등 감염병 취약계층과 도외 인사들은 원칙적으로 행사 참석을 제한한다. 또 주 행사장인 제주4ㆍ3평화공원 추념광장에 최소 규모로 충분한 거리를 띄어 좌석을 배치하고, 모든 참석자는 사전 문진표를 작성토록 할 계획이다.

다만 도는 많은 도민들이 4ㆍ3희생자들을 추모할 수 있도록 도내 주요 장소에 추념식 관련 아치와 현수막을 설치하고, 주요 전광판 및 버스정보시스템(BIS) 등을 활용해 올해 추념식 상황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송 회장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올해 4ㆍ3추념식이 간소화하고 축소되는 부분에 대해 유족과 가족들이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원 지사도 “국내는 물론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올해 추념식은 규모가 간소화됐다”며 “4ㆍ3유족회의 대승적인 결단을 내려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