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작품을 출연 결심했을 당시의 심경에 대해 언급했다. JTBC 제공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출연을 결심했을 당시의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26일 오후 유튜브 JTBC 드라마 채널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이 자리에는 모완일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희애 박해준이 참석했다.

박해준은 극 중 영화감독 겸 엔터테인먼트 사업가 이태오로 분한다.

박해준은 ‘부부의 세계’ 출연을 결정했을 당시에 대해 “처음에 원작을 보고 ‘괜히 봤다’ 싶었다. 너무너무 훌륭한 작품이라 제가 잘 해내면 좋겠지만 너무 두렵더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하고 싶은데 제 능력이 모자랄 것 같은 생각에 도망가고 싶었다”며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이걸 내가 평생 경험할 수 있을까’ 싶은 감정들을 만나게 됐다. 하지만 첫 선택은 정말 힘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