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호 음식은 성심당 빵ㆍ칼국수ㆍ두부두루치기 순
대전시 청사 전경

대전을 찾은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중구 으능정이, 성심당 빵집으로 나타났다. 관광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음식도 성심당의 빵으로 조사됐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방문의 해(2019~2021)를 맞아 실시한 ‘대전관광 실태조사 및 발전방향’ 연구 결과, 대전 방문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장소는 성심당과 으능정이 거리, 한밭수목원 순이었다.

방문객들이 선호하는 음식은 성심당 빵과 대전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꼽히는 칼국수와 두부두루치기로 나타났다.

대전을 찾는 관광객들은 대부분 숙박 여행지보다 당일 여행지로 선호하고 있고, 여행 형태는 10명 중 9명(92.8%)이 개별 여행이었다. 여행의 주목적은 여가ㆍ위락ㆍ휴가의 비중이 58.9%로 가장 높았고, 친구ㆍ친지방문(19.4%), 식도락(6%) 등 순이다.

개별 여행객이 대전을 여행하면서 쓴 비용은 평균 8만원이며, 이 가운데 식음료비가 25.3%로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전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인접한 충남ㆍ북, 세종 등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목표시장으로서의 매력요소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하고, 물리적 거리가 가까운 장점과 함께 심리적 거리를 줄이는 전략이 요구된다고 제안했다.

또 음식을 강점으로 적극 부각시킬 필요가 있고 스마트관광 도시환경 구축, 대전방문의 해에 대한 이벤트 활용방안, 하드웨어 유형의 즐길거리 확충 등 관광발전을 위한 방향성을 다양하게 제시했다.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연구를 통해 얻어진 정보를 활용해 대전여행 1,000만명 시대를 열어갈 새로운 관광정책을 지속적으로 수립,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