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당 상징색 점퍼 입고 후보 등록
21대 총선을 앞두고 후보들이 당을 상징하는 ‘선거 점퍼’를 입고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미래통합당, 박지원 민생당, 박희수 무소속, 민중당 석영철, 김종대 정의당 후보. 이한호기자.연합뉴스
이낙연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 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등록을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황교안 후보가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투명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후보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26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등록이 시작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선거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는 가운데서도 이날 후보들이 입은 점퍼 색깔만은 화려했다.

‘종로 빅매치’로 관심을 모으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 선관위를 찾아 후보 등록을 마쳤다. 시차를 두고 동일한 장소를 찾은 두 후보의 모습에서 단연 눈에 띄는 것은 점퍼 색깔이다. 이 후보가 입은 파란색 점퍼와 황 후보의 핑크색 점퍼는 정치 인생의 사활을 건 맞대결을 예고하듯 극과 극의 대비를 이룬다. 동작을과 광진을 등 민주당과 통합당 후보들의 혈전이 예고된 지역마다 극한 대비를 이룬 점퍼 색깔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정의당 후보의 노란색, 민생당의 녹색, 민중당의 주황색 점퍼가 가세하면 등록 창구의 풍경은 한 층 다채로워진다. 당 소속 후보들에 비해 선거 점퍼 선택에 자유로운 무소속 후보들은 주로 흰색 점퍼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어떤 당 색에도 구속되지 않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데, 예외도 적지 않다.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탈락한 후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 홍준표 후보는 미래통합당 상징색과 비슷한 핑크색 점퍼를 입고 후보 등록을 마쳤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후보는 이날 파란색 당 점퍼 대신 민방위복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후보 등록 창구에선 코로나19로 인해 과거 보지 못한 장면들이 포착됐다. 대다수 후보들이 마스크를 쓰고 나타났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 절차를 거친 후에야 창구로 다가갈 수 있었다. 접수 창구에는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가로세로 각 1m 크기의 투명 가림막이 설치 돼 있어 후보자는 칸막이 밑 작은 창을 통해 담당자에게 서류를 건넸다.

각기 자신 또는 소속 당을 상징하는 색깔의 점퍼를 입고 선관위에 출사표를 낸 후보들은 공식 선거운동 기간인 4월 2일부터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한 총력전을 펼치게 된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제21대 총선 서울 광진. 을에 출마하는 고민정(위)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에 앞서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뉴시스
21대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 지역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수진(왼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26일 후보등록에 앞서 국회 소통관에서 각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이 무산된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대구 수성을 지역에 출마하며 미래통합당의 해피핑크 점퍼색과 유사한 분홍색의 점퍼를 입고 있다. 소속 정당으로부터 낙천된 후 무소속 출마하는 후보의 전형적인 선택이다 (왼쪽부터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이인선 미래통합당, 홍준표 무소속 후보) 대구=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26일 오후 부산 북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민방위복 차림으로 4·15 총선 북강서갑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충남 공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공주ㆍ부여ㆍ청양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한 한 후보의 후보등록을 접수받는 선관위직원이 마스크위로 안면보호구를 착용한 채 접수하고 있다. 공주=연합뉴스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을 상징하는 색색의 ‘선거점퍼’를 입은 후보들이 공정한 선거를 다짐하며 코로나를 의식해 주먹 손을 모으고 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강기윤, 정의당 여영국,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민중당 석영철 후보. 창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가 공주선관위에서 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등록에 앞서 인사를 나누며 파안대소하고 있다. 두 후보는 19,20대 총선에 이어 ‘21대 리턴매치’를 벌인다. 공주=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