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아나운서가 아내 박지윤의 여행 사진 게재 이후 불거진 논란에 사과했다. KBS 제공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무시하고 가족 여행 사진을 인증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함께 여행을 즐겼던 남편 최동석 KBS 아나운서가 사과했다.

KBS는 26일 KBS 시청자 상담실 게시판을 통해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KBS 측은 최 아나운서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또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고 밝혔다.

앞서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SNS에 가족여행 사진을 공개한 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는 네티즌의 지적을 받았다. 이에 박지윤은 SNS에 게시물을 남기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불똥은 남편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까지 튀었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공영방송 아나운서인 최 아나운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하며 그가 진행 중인 ‘뉴스9’ 하차를 요구하기도 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