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의료진 방역물품 등 코로나 구호에 사용
지난 24일 김동배(왼쪽 2번재) 성서농협 조합장이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을 방문해 조치흠 계명대 동산병원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지원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성서농협 제공

성서농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계명대 동산병원을 방문해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성서농협에 따르면 성금은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취약계층과 의료진 방역물품 구입 및 코로나 피해자 구호사업 등에 사용 된다.

김동배 성서농협 조합장은“코로나 극복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성서농협은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지자체, 복지시설 등에 사랑의 쌀 전달, 급식봉사활동, 김장김치 나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윤창식 기자 csy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