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직원이 반도체 노광공정 핵심소재인 블랭크 마스크의 시제품을 검사하고 있다. SKC 제공

SKC가 반도체 노광공정 핵심소재로 쓰이는 ‘블랭크 마스크’의 하이엔드급 시제품 생산을 본격화했다고 26일 밝혔다. 블랭크 마스크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던 소재로 이번 SKC의 사업 추진을 통해 국산화가 가능해졌다.

SKC는 지난해 12월 충남 천안의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내 부지에 약 430억원을 투자해 하이엔드급 블랭크 마스크 공장을 완공했으며, 이르면 올해 상업화를 목표로 시제품 생산을 본격화했다고 이날 밝혔다. 회사는 천안공장을 SKC 반도체 소재 클러스터로 조성하고, 이곳을 중심으로 50% 가량인 반도체 소재 국산화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충남 천안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천안공장에 건설한 SKC 블랭크 마스크 공장 모습. SKC 제공

반도체 웨이퍼에 전자회로 패턴을 새길 때 사용하는 포토 마스크의 원재료인 블랭크 마스크 시장은, 공정이 미세화되면서 공정별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시장 규모가 매년 커지고 있다. SKC에 따르면 2018년 약 8,000억원 수준이었던 세계 시장 규모는 매년 7%씩 성장, 2025년 1조3,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현재 글로벌 블랭크 마스크 공급량의 95%는 일본 업체 2곳에서 생산하고 있다. 특히 진입장벽이 높은 하이엔드급은 99% 이상이라는 게 SKC의 설명이다. 국내 반도체 업체들도 이 소재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SKC는 그 동안 쌓아온 기수 노하우를 바탕으로 독과점 시장에 진출했다. SKC 관계자는 “현재 SKC는 반도체, 모빌리티, 친환경, 디스플레이 사업을 중심으로 2단계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며 “천안에 마련한 SKC 반도체 소재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반도체 사업을 고도화하고 국산화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