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제안, 보다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제안, 보다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입력
2020.03.26 11:32
0 0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을 방문해 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 방안으로 제안한 긴급구조자금 40조원 조성과 관련해 “보다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고 26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황 대표가 재난긴급구조자금 조성을 위한 ‘코로나 국민채권’ 40조원 발행 제안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을 소개했다.

황 대표는 앞선 22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하는 방안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 수준인 40조원 규모의 재난긴급자금 투입을 공개 제안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ㆍ소상공인 등에게 최대 1,000만원씩 지원하겠다는 구상이다. 재원은 연이율 2.5% 수준의 ‘코로나 국민채권’ 발행을 통해 마련할 수 있다고 봤다.

황 대표의 재난긴급자금 제안은 정부ㆍ여당이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맞대응하는 성격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황 대표의 제안을 환영하며 “확장재정ㆍ양적환화 정책 방향에 대해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됐다. 정부는 더 신속하고 과감한 정책으로 코로나 국난 극복을 향해 질주해 주길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다만 황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영수회담도 검토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런 의미는 아니다. 40조원의 국민채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선을 그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한편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과 경제적 어려움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할 것을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어제 선거 때까지 고위 당ㆍ정ㆍ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됐다”고 덧붙였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