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ㆍ50ㆍ60대 이상, ‘4월 개학’ 공감…20ㆍ30대, 의견 팽팽
25일 부산 전포동 전포초등학교 교정에 활짝 핀 벚꽃 뒤로 선생님들이 제작한 ‘너희는 학교의 봄이야 보고 싶어’라고 적힌 현수막이 보인다. 전포초등학교는 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돼 학교를 찾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학교 3곳에 현수막을 부착했다. 연합뉴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성인 500명에게 개학시기 관련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4월 개학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49%, ‘9월 개학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32.4%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9월 학기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우리 국민 중 절반은 4월 개학을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 유치원과 초ㆍ중ㆍ고등학교 개학이 세 차례에 걸쳐 총 5주간 연기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전국 18세 이상 성인 500명(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에게 개학시기 관련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4월 개학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49%, ‘9월 개학에 공감한다’는 응답이 32.4%로 나타났다. ‘모른다’거나 무응답한 답변자는 18.6%였다.

4월에 개학해야 한다는 의견은 40대(57.3% vs 36.8%), 50대(48.7% vs 34.5%), 60대 이상(54.5% vs 22.2%)에서 높게 나타났다. 20대(39.6% vs 37.4%)와 30대(41.4% vs 36.0%)는 ‘4월 개학’과 ‘9월 개학’ 응답이 비등하게 나왔다.

지역별로 대부분이 4월 개학에 동의했으며, 특히 광주ㆍ전라(54.7% vs 32.0%)와 대전ㆍ세종ㆍ충청(54.3% vs 28.0%)의 비율이 높았다. 다만 경기·인천(43.3 vs 40.6%)에서는 4월 개학과 9월 개학 공감 응답이 비슷했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51.5% vs 35.6%)과 미래통합당 지지층(51.1% vs 27.4%)에서 4월 개학 의견이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도 진보층(55.6% vs 28.8%)이 가장 높았으며, 이어 중도층(49.8% vs 36.7%), 보수층(47.4% vs 33.7%) 순으로 4월 개학에 공감했다.

교육부는 전국 유치원과 초ㆍ중ㆍ고등학교를 대상으로 개학이 세 차례 미룬 끝에 다음달 6일 학교 문을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교육부는 개학이 더 미뤄지면 혼란이 커질 것이라 보고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지만,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지역별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할 뜻을 밝혔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