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서울 영등포점 내 식품관에서 고객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 서울 영등포점이 개점 10년만에 새 단장을 마무리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영등포점이 오는 27일부터 푸드코트와 해외패션전문관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영등포 일대에서 보기 어려웠던 인기 식당과 유명 브랜드를 입점시켰다고 백화점 측은 설명했다.

영등포점은 전체 신세계백화점 점포 중 20대 비중이 가장 높다. 지난해 신세계 전 점포의 20대 비중이 11%였는데, 영등포점은 13.2%에 달했다.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이 그만큼 많다는 의미다. 신세계 영등포점은 잠재적 VIP인 이들 젊은 고객들을 끌어들여 지역 랜드마크로 이미지를 굳히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지하 1층의 89평 규모 푸드코트에는 다양한 지역별 맛집들이 입점했다. 방배동 분식집 ‘홍미단’과 치즈 닭강정으로 잘 알려진 ‘송우리 닭공장’, 베트남식 샌드위치가 주 메뉴인 ‘또이또이 베트남’, 서울과 부산에서 입소문 난 ‘서울호떡’ 등을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패션관 2층에는 글로벌 브랜드가 대거 입점했다. 660평 규모의 해외패션전문관에는 엠포리오아르마니, 에르노, 알렉산더왕, 막스마라, 파비아나필리피, 플리츠플리즈, 바오바오, N21, 비비안웨스트우드 등이 문을 열었다.

이로써 지난해 10월 생활전문관을 시작으로 올해 식품전문관, 영패션 전문관 등 2년에 걸쳐 차례로 진행된 영등포점 리뉴얼 작업이 완성됐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장(상무)은 “혁신적인 리뉴얼로 서남부 상권의 랜드마크 쇼핑센터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