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이 함께하는 지역혁신 사업에 국고 1,08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인구감소와 수도권 집중 현상으로 위기에 처한 지역과 지방대학의 상생을 도모하고, 대학을 중심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취지다

교육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사업을 공고했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비수도권 3개 지역의 지자체-지역대학 플랫폼을 선정해 지원한다. 이들이 지역에 맞는 핵심 사업을 발굴하면, 정부가 유관기관과 사업연계 방안을 마련하고 비용도 지원한다. 각 플랫폼에는 국고 300~480억원이 지원되며 총 사업비의 30%가 지방비에서 대응 투자된다.

사업 신청 예비 접수는 다음달 27일부터 시작되며, 교육부는 5월 중 참여 준비지역을 대상으로 사전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계획서 접수는 6월 5일에 마감돼 7월 중 최종 평가결과를 확정발표한다. 1차년도 사업 종료는 당초 2021년 2월로 계획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같은 해 5월로 연장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번 사업에 대해 지역의 기업과 여러 지역혁신기관 등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다른 부처에서도 강한 협업의지를 보내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대학의 혁신이 지역의 혁신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