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사진 갖고 있다”…음독 후 자수한 20대 병원 후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n번방 사진 갖고 있다”…음독 후 자수한 20대 병원 후송

입력
2020.03.25 22:25
0 0
25일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착취 영상물이 공유된 ‘n번방’에서 받은 아동 음란물 사진을 갖고 있다며 경찰에 자수한 20대 남성이 조사를 받던 중 음독한 사실이 확인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25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1시40분쯤 A(28)씨가 경찰서를 방문해 ‘n번방’의 음란물 사진 등을 갖고 있다며 자수 의사를 밝혔다.

A씨는 “인터넷 사이트 등을 통해 성착취 영상을 본 뒤 호기심이 생겨 텔레그램에 접속했으며, 익명의 다른 접속자와 대화를 하던 중 사진을 받았다”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거된 후 n번방 사건 관련 음란물 소지자 처벌 촉구 여론이 높아지자 불안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휴대폰에 저장된 아동 음란물 등 340여장의 사진을 발견했다.

하지만 A씨는 경찰 조사를 받던 중 얼굴이 파래지는 청색증 증상을 보였고, 조사 경찰관에게 “경찰서에 오기 전에 음독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즉시 119구급대를 불러 A씨를 위세척 등 응급 치료가 가능한 광주의 대형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병원 치료를 마치면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소지한 혐의 등으로 입건할 방침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