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부터 40명(직원·환자·보호자 35명, 병원 외 확진자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 선별진료소에서 20일 오후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성남 분당구보건소 팀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분당제생병원을 통한 확진자는 44명으로 늘어났다.

25일 성남시와 광주시 등에 따르면 경기 광주시 태전동에 거주하는 56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성남시 분당구보건소 팀장으로 지난 19일부터 자가격리 상태였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분당제생병원에 마련된 상황실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하다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난 분당구보건소 동료 팀장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분당구보건소는 즉각대응팀에서 근무한 팀장의 감염 사실을 확인한 뒤 19일 보건소를 폐쇄하고 접촉자들을 자가격리시켰으며 이들 중에는 보건소장도 포함됐다.

이후 보건소는 20일부터 운영을 재개했으나 선별진료소는 잠정 폐쇄한 상태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