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기본소득 포함 1차 추경안 의결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재난기본소득은 가장 유용한 수요를 창출하고 확대하는 경제정책으로 역사적 평가를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도의회 제342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 출석해 "앞으로 우리가 겪게 될 부의 집중과 대량 실업이라고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국민기본소득이 국가적 차원에서 본격적으로 논의되고, 일부나마 시행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여러 난제에도 불구하고 의회가 뜻을 모아 결단해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우리 도민 모두의 경제·생활적 여러 가지 측면의 숨통을 조금이라도 틔워드릴 뿐 아니라 국가적 차원의 기본소득 논의에 있어 단초가 되리라 확신한다"고 했다.

도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올해 본예산 27조383억원 대비 1조9,395억원 늘어난 28조9,778억원 규모의 제1회 경기도 추경예산안을 의결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감염병 방역을 넘어 무너지는 경제를 되살리는 '경제방역'이 필요할 때"라며 "추경예산을 신속 집행해 도민이 겪고 계신 혹독한 어려움을 한시라도 빨리 덜어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 송한준 의장,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도민 1,326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4월부터 지역화폐로 지급될 재난기본소득은 각 지역별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고, 향후 온라인 시청도 도입될 예정이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