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2번째… 2022년 개교
중ㆍ고교생 138명 교육
부산대에 건립될 장애학생 예술교육 위한 국립 특수학교 부지. 부산대 제공

부산대에 장애학생의 예술교육을 위한 국립 특수학교가 세워진다.

부산대는 25일 교육부와 부산시, 부산시환경단체ㆍ장애인부모단체가 특수학교인 ‘부산대 사범대학 부설 예술 중ㆍ고등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설립되는 특수학교는 장애 학생에게 예술 교육을 체계적으로 제공하는 국내 최초이자 세계 2번째로 설립되는 전국 단위 특수학교다. 중학교 9개 학급 54명, 고등학교 12개 학급 84명 등 모두 21개 학급 138명을 교육할 수 있는 시설로, 국비 320억원을 투자해 2022년 개교를 목표로 추진된다.

확정된 부지는 부산대 대운동장 인근 약 1만4,000㎡(공원부지 약 4,000㎡)로, 현재 공원과 부산대 순환 버스 차고지로 이용되고 있는 곳이다. 당초 신청한 것보다 2,000㎡ 줄어든 규모로 환경훼손을 줄이기 위한 차원이다.

교육부와 부산대는 이와 함께 학교 건립에 따라 장전공원의 면적보다 넓은 약 1만8000㎡에 해당하는 부산대 소유 녹지를 추가로 공원 구역으로 지정, 금정산 국립공원지정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또 금정산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고 자연환경 보호와 교육을 위한 ‘금정산 생태환경센터’도 만들어 시민과 지역민에게 개방하고 금정산의 환경보호를 돕기로 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