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씨, 윤장현에겐 “억울함 풀게 손석희와의 만남 주선” 수백만원 뜯어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고영권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상대로도 사기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조씨의 치밀한 사기행각에 돈까지 건넨 손 사장과 윤 전 시장은 최근 경찰 연락을 받고서야 사기꾼의 정체를 알았다고 한다.

조씨는 25일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면서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이들이 박사방과 연관된 거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지만, 경찰은 “이들 3명이 조씨에게 사기와 협박 등을 당한 피해자”라고 밝혔다. 조씨 일당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이들 3명에 대한 조씨의 사기 행각 진술이 나왔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성착취 영상이 공유된 박사방과는 전혀 연관이 없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박사방 조주빈, 유명인사 관련 주요 대화록

손 사장은 이날 오후 JTBC를 통해 조씨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손 사장은 “조주빈이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다”고 밝혔다. 당시 손 사장이 K씨와 분쟁 중이었는데, 조씨가 ‘K로부터 손 사장과 가족에 대한 위해 사주를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를 제시했다는 것이다. K씨는 손 사장과 분쟁을 벌였던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로 보인다. 손 사장은 “당시 조씨에게 증거로 계좌내역을 제시하라고 요구했고, 이에 조씨가 금품을 요구해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응한 사실이 있다”고 했다. 돈을 챙긴 조씨는 잠적했다.

손 사장에게 살해 협박을 했다는 조씨 주장에 대해 경찰은 “조씨의 사기 수법을 보면 전혀 가능성 없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했다. 실제 조씨는 본인이 운영하던 박사방에서 유명인을 상대로 협박을 일삼았다는 얘기를 자랑처럼 떠들고 다닌 것으로 전해진다. 한 관계자는 “당시 조씨가 일부 유명인에게도 접근해 자식을 볼모로 살해 위협을 가했고 관련 인증 사진을 올렸다”고 했다.

윤 전 광주시장도 조씨에게 비슷한 수법으로 당했다. 조씨는 권양숙 여사 사칭범에게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 전 시장에게 지난해 9월쯤 텔레그램으로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며 접근했다. 자신을 ‘청와대 최 실장’으로 소개했고, 전혀 새로운 인물처럼 ‘판사’를 사칭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서울의 한 단체장 자리를 알아봐 준다며 수고비를 요구하거나 윤 전 시장이 JTBC에서 해명할 수 있도록 주선하겠다고 했다. 윤 전 시장은 조씨에게 속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을 찾아가 손 사장을 만났고, 최 실장이란 이에게 수백만원을 건넸다. 경찰은 최 실장을 조씨 아니면 조씨의 직원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조씨는 평소에도 박사방에서 손 사장과 형ㆍ동생하는 사이라며 친분을 과시했다. 정치계 인맥을 자랑할 땐 그 예로 윤 전 시장을 들기도 했다. 경찰 고위관계자는 “조씨가 검찰에 송치됐지만 사기 혐의와 관련해 곧 추가 조사를 벌여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