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내달 6일 개학일 추가 연기보다 온라인 대체 검토
유은혜(왼쪽)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국교육방송공사'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ㆍ중ㆍ고교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한 정부가 ‘온라인 개학’을 검토하기로 했다. 내달 6일로 예정한 개학일까지 신종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을 경우 추가 개학 연기보다는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겠다는 의도다. 온라인 수업을 출석으로 인정해 법정 수업일수 결손을 막고 ‘사회적 거리’도 유지할 수 있는 이중 포석인데, 수업 내용과 방식, 정보 격차 해소, 인프라 구축 등 해결할 과제도 산적하다.

교육부는 25일 초ㆍ중ㆍ고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원격수업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시ㆍ도교육청, 교육방송, 한국교육학술정보원과의 업무협약식에서 “개학 이후 수업이 중단되는 일을 대비해 온라인 개학을 등교 개학과 병행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초중등교육법 훈령에 따르면 현재 온라인 수업은 병원학교, 정보화 중고등학교 등 등교수업이 어려운 지역 학생에 한해 온라인 위탁교육기관을 통한 수업만을 수업시수로 인정한다. 교육부는 이를 개정해 온라인수업을 교내 정규수업의 일부분으로 인정, 개학 후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 시에도 수업일수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일부 영재고, 외국어고 등이 이미 ‘온라인 개학’을 시작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교육부는 “현재는 관련법이 인정한 일부 기관의 원격수업만을 수업시수로 인정하기 때문에 이 학교들의 경우 출석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우선 이달 말까지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세부적으로 만들기로 했다. 온라인수업 방식과 출결처리 기준, 관련 플랫폼 이용에 관한 정보 등이 담길 전망이다. 이미 일부 시교육청은 여건에 따라 △학습지 풀이 제출 등 과제형 수업 △EBS 강좌 등 일방향 콘텐츠 활용 △화상수업 등 쌍방향 실시간 수업 등을 실시하라고 일선학교에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 개학일을 전후해 교내 확진자 발생시 온라인 교육을 통해 수업일수를 인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교육청이 일선 학교에 보낸 원격수업 예시.

교육부는 일선학교의 원격수업을 지원하는 e학습터, EBS온라인클래스 등 공공서비스 기관의 인터넷 서버를 증설하고, 무료 교육 콘텐츠를 확충할 계획이다.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운영하고, 교사ㆍ교육부ㆍ시도교육청 등이 함께하는 ‘1만 커뮤니티’를 만들어 원격교육 관련 의견도 수렴한다.

온라인 개학 카드는 신종 코로나의 지속에 따른 정부의 고육지책. 그러나 현장에서는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서 온라인 개강을 시작한 대학들도 서버가 다운되는 등 혼란을 겪는 상황에서 관련 인프라가 부족한 초ㆍ중ㆍ고에서 정규수업을 대체할만한 수준의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수 있겠느냐는 이유다. 수도권의 한 인문계고등학교 교장은 “대부분 학교들이 EBS방송 등 기존 콘텐츠를 활용하는 수준에서 그칠 텐데, 이 경우 출결처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토로했다.

저소득가정 자녀의 학습공백도 한계로 지적된다. 인천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온라인 수업에 대비해 스마트 기기를 활용할 수 없는 학생을 조사했는데, 전교생의 20~30%”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전국 학생들의 스마트기기 보유여부를 이번주 내에 전수조사해 보완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보완책으로는 정보화 교육비 지원, 스마트기기 대여 등이 될 전망이다.

한편 6일 개학을 확정하고 온라인 개학을 준비중이냐는 질문에 유 부총리는 “개학일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할 것”이라며 “수능일 역시 개학날짜가 결정되고 학사운영이 시작되면 수시일정 등을 감안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