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연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공천관리위원회 경선을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5일 경기 의왕ㆍ과천, 부산 금정 등 4곳의 공천을 무효화한 최고위원회 결정과 관련해 대응책 논의에 들어갔다. 공관위원들은 이미 최고위에서 공천 취소 결정이 이뤄진 만큼 4곳의 재공천을 추진하는 방안과 전원 사퇴하는 방안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공관위원들이 전원 사퇴를 결단한다면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 사퇴에 이어 초유의 사태로 기록될 전망이다.

공관위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 모처에서 급히 모여 대응책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관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이석연 부위원장은 통화에서 “아직 어떤 것도 결정된 바 없다”면서도 “(공관위원 전원 사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 중”이라고 했다.

공관위는 전날 민경욱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한 인천 연수을도 함께 논의 중이라고 한다. 당초 공천에서 배제됐던 민 의원은 통합당 최고위의 재의 요청에 따라 경선에 올랐고, 민현주 전 의원을 상대로 경선에서 승리하면서 기사회생했다. 그러나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그가 선거 홍보자료에 허위사실을 적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국회 본회의 가결 전인 법안 3개를 이미 통과한 것으로 홍보자료에 적시했다는 것이다.

이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통합당 최고위가 경기 의왕ㆍ과천, 경기 화성을,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공천을 무효화한 것을 두고 “당헌에 어긋난 초헌적 결정”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최고위는 이들 4곳 후보자의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는데, 이는 ‘현저한 하자’가 있을 때만 공천을 무효화할 수 있다는 당헌ㆍ당규를 확대해석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최고위가 공관위의 공천을 무효화한 것은 최홍 전 ING자산운용 대표(서울 강남을), 김원성 최고위원(부산 북ㆍ강서을)에 이어 세 번째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